CLICK HERE to learn about our COVID-19 safety protocols

실화

뉴욕 타임즈 비평가 선정작(New York Times Critic’s Pick)인 이 작품은, 7,000 명의 좌초 승객과 이들을 맞이한 뉴펀들랜드의 작은 마을에서 펼쳐지는 놀랍고 진실한 이야기 속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문화가 충돌하고 신경전도 벌어지지만, 불안은 신뢰로 바뀌고, 밤마다 음악이 울리고, 고마움은 끈끈한 우정으로 이어지게 됩니다. 뉴스위크(Newsweek)지가 "최고의 뮤지컬만이 할 수 있는 일, 바로 여러분을 떠나고 싶지 않은 곳으로 데려다 드릴 겁니다." 라고 찬사를 보낸 이 놀라운 쇼를 놓치지 마세요.

9/11에, 세계는 멈췄습니다. 9/12에, 그들의 이야기는 우리 모두를 감동시켰습니다.

"브로드웨이와
해외에서의 쾌거!"
Seattle Times

더 록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브로드웨이의 명작, Come From Away 의 놀라운 실화

0

더 알아보기

뉴펀들랜드의 음악

Come From Away 는 영국 섬의 영향과 세계 음악 요소가 담긴 포크락과 오리지날 켈트족 음악을 선보입니다.

우리의 이야기만큼이나 독특한 악기를 가지고 연주하는 8피스 밴드를 무대에서 만나실 수 있습니다.

Guitars
기타
Pennywhistles
페니휘슬
Accordians
아코디언
Bodhrans
보드란
Violines
바이올린
Screech-in

스크리치 인

대구 입을 맞추거나 "스크리치 인"을 하는 것은 새로운 사람을 환영하는 뉴 펀들랜드의 전통으로, "Come From Aways"가 환영받은 방식에도 적절히 어울립니다.

이 행사는 일반적으로 뉴 펀들랜드 주민이 선술집에서 수행합니다.

새로 온 사람은 대구에 입을 맞추고, 주민은 "당신은 스크리쳐 입니까?" 라고 물어봅니다. 그러면 새로 온 사람은 "Deed I is, me old cock, and long may your big jib draw!“ 라고 말해야 합니다. 이 말은 "네, 그렇습니다, 내 친구여. 항상 당신의 돛에 바람이 깃들기를!"이란 뜻이지요. 그 시점에서 그들은 스크리치(Screech, 일종의 럼) 한 잔을 단숨에 들이키고, 뉴 펀들랜드 스크리처 로얄 오더(Royal Order of Newfoundland Screechers)로부터 인증서를 받습니다.